검색어

셰플러, 기후변화 대응 성과 인정받아 CDP 평가서 최고 “A” 등급 획득

Pressrelease Stage Image

2024-02-28 | Seoul

  • 셰플러, CDP의 기후변화 부문에서 “A” 등급 달성
  • CDP 기후변화 대응‧수자원 관리 부문 우수기업 선정
  • 기후 중립 생산‧ 공급망 달성 목표 ESG 경영 실천

글로벌 모션 테크놀로지 기업 셰플러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 기관인 CDP(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에서 선정하는 ‘2023 기후 변화 대응 부문’에서 기업 투명성 및 성과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인 “A” 등급을 받았다. 또한 수자원 관리 부문에서는 “A-” 등급을 받았다.

기후 변화에 관한 CDP의 설문지 내용을 기준으로 셰플러는 2023년도 평가에서 21,000곳 이상의 기업 중 “A”를 받은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다.

셰플러는 2030년까지 기후 중립 생산을 달성하고 2040년까지 기후 중립 공급망을 달성한다는 목표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2022년에는 기후대응 계획으로 ESG의 핵심 요소인 환경‧사회‧지배구조에 부합하는 ‘녹색구매‘, ‘녹색생산‘, ‘녹색제품‘의 3가지 핵심 추진 전략을 수립, 진행해 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2027년부터 ‘녹색구매’의 일환으로 탄소 배출이 없는 강철을 연간 10만 톤 공급받을 계획이다. 2030년까지 전 세계 셰플러 공장의 전력 수요량의 25%를 자체 생산한 재생 에너지로 충당해 ‘녹색생산’을 실천할 예정이다. ‘녹색제품’ 분야에서는 현재 탄소발자국의 종합적인 계산을 자동화하는 통합된 청사진을 개발 중이다.

2022년에는 탄소감축 목표를 과학적 근거로 검증하는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를 개발해, 환경 관련 경영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CDP는 매년 전 세계 주요 기업의 환경 관련 경영정보를 수집해 분석하고 있으며, 전 세계 금융기관의 투자지침서로 활용되고 있으며,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와 함께 가장 공신력 있는 지속가능성 평가지표로 인정받고 있다.

셰플러 CEO 클라우스 로젠펠트(Klaus Rosenfeld)는 “기후 변화 부문에서 셰플러가 받은 “A” 등급은 셰플러의 지속 가능성 전략이 제대로 작용하고 있다는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며, “우리의 야심 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해야 할 일이 많다”라고 말했다.

셰플러 그룹의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상세 정보는 셰플러 홈페이지에 게재돼, ‘2023 지속 가능성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판사: Schaeffler Korea
국가: 대한민국

다운로드

패키지 (보도자료 + 미디어)

페이지 공유

셰플러는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쿠키(cookie)'를 사용합니다. 본 웹사이트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쿠키적용을 수락해야 합니다. 추가 정보

수락